검색

신안 왕새우! 안전한 대표 먹거리로 자리잡아

"새우양식장 배출수 수질상태 양호, 갯벌오염 영향 없는 것으로 확인"

가 -가 +

김순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29

신안군이 전년도에 이어 올해에도 새우양식장 배출수 수질과 배출수 인근 갯벌 퇴적물 검사를 실시한 결과 대다수 적합 판정을 받았다. 

 

▲ 신안왕새우  © 신안군

 
이번 배출수 수질검사는 관내 새우양식장 338개소 중 미입식(조기폐사) 양식장 4개소를 제외하고, 적합 264개소(80%), 관리요망 55개소(15%), 주의 15개소(5%)로 대다수 양식장의 수질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갯벌 퇴적물 검사는 양식종료 후 사육수 배출시기에 맞춰 배출수 인근 갯벌지구 49개소(읍,면별 양식장 밀집지구 3~4개소)를 지정, 전체 시료건수 147건 중 적합 145건(99%), 관리요망 2건(1%)에 이른다고 말하고, 이번 계기로 “새우양식장 배출수가 인근 갯벌을 오염시키고 있다”라는 불확실한 추측성 논란은 사라지게 되었다.  

 
또한, 지금까지 양식새우에 대한 일부 소비자들의 먹거리에 대한 불신 해소와 함께 인식 개선 등으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로 한층 더 다가서게 될 전망이다.  

 
이번 검사는 국가에서 공인된 분석기관에서 국내·외 수질 및 퇴적물 기준치와 본조사 결과를 토대로 기준값을 제시하고, 검사에 필요한 주요항목에 대해 항목별 기준치와 유해물질 포함 여부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다.  

 
특히, 올해에는 전년도(배출수 수질검사 2회)와 달리 기존 배출수 수질검사 외 배출수 인근 갯벌 퇴적물 검사를 추가함으로써, 배출수가 갯벌에 미치는 영향, 갯벌의 오염정도 등 보다 구체적이고 양식장과의 인과관계(피해의 사실) 입증에 중점을 두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민선7기 들어 친환경 새우양식 육성을 위해 각종 지원과 함께 조례제정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 점차적으로 친환경 양식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관내 모든 양식장이 친환경 양식으로 전환될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안군은 양식새우의 주산지로 전년도 기준 전국 양식새우 생산량의 52%(전남의 81%)를 차지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272어가(894ha)에서 4,200여톤 생산, 왕새우양식 사상 첫 600억원을 달성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양식새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