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삼 전용 양분관리 퇴비차 제조법 특허등록

강원도농기원, 6년근 인삼 비대에 탁월한 퇴비차 개발

가 -가 +

김순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강원도농업기술원이 인삼 수량증대에 효과가 있는 인삼전용 양분관리 퇴비차(Compost tea) 제조법을 개발하였다. 그동안 퇴비차 연구는 많이 진행되어 왔으나, 인삼을 위한 전용 퇴비차의 제조법은 국내 최초로 개발되었다. 

 

▲ (좌)대조구 (우)퇴비차 처리  © 강원도농업기술원

 

인삼 전용 퇴비차는 퇴비에 볏짚, 깻묵 등 유기물을 물과 함께 폭기 시켜 우려낸 액체로, 미생물의 활발한 증식을 위해 공기를 불어넣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이 기술은 2018년에 특허 출원하여 최종적으로 등록이(제 10-2161110호) 완료되었다.

 

액비와의 차이점은 액비는 기능성 미생물을 인위적으로 접종하지만, 퇴비차는 첨가되는 재료에서 자연적으로 유용미생물을 발생시킨다는 것이 특징이다.

 

인삼전용 퇴비차 제조법은 지하수 10L 기준으로 우분퇴비 100g(건조중), 당밀 10g, 탈지분유 2g을 사용하여 상온에서 72시간 폭기 시킨다. 그 후 이 원액을 10배-25배액으로 희석하여 1칸(90x180cm) 당 4L씩 관주한다. 처리 시기는 생육기간인 4월부터 9월까지 10일 간격으로 관주하나 장마 등 우기에는 관주 횟수를 조정해서 과습 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인삼 전용 퇴비차를 농가 실증시험 결과 6년근 기준 약 17%의 증수효과를 보였으며, 저년근보다 고년근에서 퇴비차의 효과가 더 잘 나타났다.

 

또한, 실증농가도 고년근에서의 비대효과가 높고 적변발생도 적어 매우 만족스러웠다는 반응이었다.

 

인삼은 인삼 산업법에 따라 N, P, K 화학비료 시용이 금지되어 있어 인삼 재배시 안정적이고 효과가 높은 유기질비료 사용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인삼 전용 퇴비차 개발로 도내 인삼 재배농가에서 양분관리용으로 안전하게 사용할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삼 전용 퇴비차를 개발한 강원도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윤예지 연구사는 “인삼전용 퇴비차 제조법을 향후 기업체에 기술 이전 하여 강원도 인삼농가에서 간편하게 사용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