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추 재배 농가 칼라병 발병 주의 경보"

감염되면 생육 저하로 인한 수량 및 고추품질 저하

가 -가 +

김순주 기자
기사입력 2018-04-08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경북지역 어린 고추묘에서 바이러스 의심 증상이 발생되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영양고추연구소는 바이러스 의심 증상의 고추묘 유전자를 진단한 결과, 최근 고추에 피해를 주고 있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칼라병)로 확인되어 올해 고추재배 준비 중인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칼라병)는 고추 묘에서 발생할 경우에는 잎이 노랗게 되고 오그라들며 괴저증상을 나타내어 생육을 저하시킨다. 

 

고추 정식 후에는 잎에는 둥근 겹무늬를 발생시키거나 새순을 괴사시키고, 과실은 얼룩덜룩한 반점이 생겨 상품성을 잃게 만들며 병이 심하게 진전될 경우에는 식물체 전체가 말라 죽는다. 

 

칼라병은 주로 꽃노랑총채벌레가 옮기는데 이들은 토양에서 번데기 및 성충 형태로 겨울을 지내고 난후 이른 봄 육묘상에 발생하기 때문에 육묘상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육묘상에서는 꽃노랑총채벌레의 관찰이 쉽지 않기 때문에 황색평판트랩을 사용하거나 흰 종이로 고추 잎을 털어 노란색을 띤 유충이나 성충의 발생을 확인할 수 있으며 꽃노랑총채벌레를 방제하기 위해서는 계통이 다른 2가지 이상 약제를 번갈아 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육묘상 주변에서 월동하는 기주식물인 별꽃을 제거하여 감염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 

 

권중배 농업기술원 영양고추연구소장은 “고추에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가감염되면 생육저하로 인해 수량 및 고추품질이 저하된다”며 “육묘기부터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하고, 육묘장이나 포장주변 잡초를 제거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