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명서] 여주시 RPC는 최저수매가 보장하라!

흉년과 코로나19 그리고 긴 장마와 태풍으로 농민들은 이중고

가 -가 +

박영규 기자
기사입력 2021-01-07

52년만의 흉년이다. 코로나19와 함께 긴 장마와 태풍으로 농민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

 

▲ 여주시 농단협 서재호 회장  © 여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


3만톤의 벼수매를 예상했던 여주시 통합RPC는 2만2천톤만을 수매함으로 예상물량의 73.6% 그쳤다. 전체 7,800ha농지에서 900억원 이상 수익을 예상했던 여주 벼재배 농가들은 240억 이상의 피해를 입었다.

 

2020년 여주시 통합RPC는 진상벼의 계약물량을 대폭 확대하여 재배를 장려했다. 수매품종을 대대으로 개편했다. 진상벼는 밥맛이 좋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품종이지만 병충해에 취약해 농가들이 재배를 꺼리는 품종이다.

 

최악의 흉년이 찾아온 2020년은 진상벼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RPC수매량 결과로 피해율은 34%에 달한다. RPC수매농가(진상)의 피해액은 158억에 달하고 있다. 만생종인 영호진미벼는 피해가 미비하다.

 

진상벼는 수확량도 줄었지만 제현율도 크게 감소했다.

 

2019년 진상벼 평균제현율은 80.51%지만 2020년 평균제현율은 72.72%에 불과하다. 수매가는 81,000원이지만 농민 평균 수취가격은 71,500원에 머물렀다. 진상벼 재배농가들은 수확량 감소와 수매가 폭락의 이중고를 겪고 있다. 손실율 34%, 제현율 72.72%의 진상벼 농사는 자재비와 영농비, 임차료를 제외하면 농가들에게 남는게 없는 농사다.

 

통합RPC는 최저수매가 76,000원(제현율 78%) 보장하라!

 

제현율 78%는 농가에게 최소한의 보상이다. 2020년 진상벼가 아니라면 78% 이하는 있을 수 없는 제현율이다. 통합RPC는 최저수매가 보장으로 농민들에게 최소한의 믿음을 주어야 한다. 제현율 78% 보장은 진상벼를 생산하기 위해 농민과 농협이 함께하기 위한 최소한의 약속이다.

 

그간 통합RPC는 10년간의 사업을 통해 112억원의 이익임여금을 적립했으며 2020년에도 당기순이익이 28억이다. (2020년 10월말 기준)

 

2019년에는 장려금 15억원을 지급했던 통합RPC가 재해가 극심했던 2020년에는 장려금도 없이 재해지원금 9억9천만원을 지급한 것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 고품질 진상벼 재배피해를 모두 농가들에게 전가하고 있다.

 

16억원이면 최저수매가를 충분히 보장할 수 있다.

 

통합RPC는 그동안의 수익으로 재정도 충분하다. 더 이상의 수익금 적립을 중단하고 흉년에 고통받고 있는 농민조합원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 

 

여주시 농업인단체 협의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수매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