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창승 詩] 섬진강 매화로에서

가 -가 +

김창승 시인
기사입력 2021-01-05

 

▲ 섬진강로 매화  © 김창승 시인

▲ 섬진강로 매화  © 김창승 시인


매화마을로 가서

매화를 배알하고 왔습니다.  

 

남으로 남으로 가서

아침햇살 같은 꽃을 보았습니다.  

 

섬진강 따라 내려가서

첫날처럼 개화한 꽃을 보았습니다.  

 

매화 향기 가득한 새해  

 

일 년 내내, 남 과 북, 온 세상

그 향기만 같기를 빌고 왔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