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풍기인삼연구소, 재배 쉬운 인삼 신품종 개발 박차

인삼 신품종 자원 2종 선발 내년부터 신품종 지역적응시험 실시 계획

가 -가 +

박영규 기자
기사입력 2020-11-23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인삼 신품종 자원 2종을 선발하여 내년부터 신품종 지역적응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신품종 후보자원은 점무늬병 저항성이며 생육이 왕성한 ‘경북 2호’와 재래종에 비해서 수량과 생육이 우수한 ‘경북 5호’로 내년부터 충남 금산, 음성 등 전국 5개 인삼재배 지역에서 3년간의 지역 적응성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 인삼 경북 2호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 인삼 경북 5호  ©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인삼 육종은 우수한 형질을 가진 우량개체를 선발한 다음 종자 채종 및 파종 후 다시 재선발하는 과정을 5회 정도 반복하여 유전적으로 동일한 자원을 분리한다.

 
분리된 자원을 대상으로 다시 3년간 농촌진흥청 지역 적응성 시험을 거쳐 국립종자관리원에 품종출원 후 다시 4년간 재배심사를 거쳐 신품종으로 등록된다.

 
인삼 신품종 육종은 이와 같이 모든 과정을 거칠 경우 25년 이상 기간이 필요하며 다양한 유전자원을 확보하여 장기간의 교배와 순화 등 연구과정이 필요한 힘든 과정이다.

 
풍기인삼연구소는 1999년도에 설립된 후 지속적인 인삼유전자원 수집과 특성조사를 실시하여 인삼재배농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신품종 후보 자원을 비로소 얻게 되었다.

 
신품종 인삼의 지역적응시험과 품종출원 심사가 성공적으로 완료되어 재배농가에 보급될 경우 안정적인 인삼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민순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장은 “앞으로도 농가와 소비자가 희망하는 친환경 인삼 생산에 적합한 신품종을 개발하는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