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공용 고구마 논 재배로 대량 생산한다

논 재배에 적합한 가공용 고구마 품종과 재배 관리 요령 소개

가 -가 +

김순주 기자
기사입력 2020-05-28

농촌진흥청은 고구마 심는 시기가 본격화됨에 따라 논 재배에 적합한 가공원료용 품종을 추천하고 재배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 고구마 논 재배 시험포장  © 농촌진흥청

 

최근 고구마 말랭이, 빵, 칩, 페이스트 등 다양한 가공제품 소비가 증가하고 있으나 가공원료용 고구마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논에 가공용 고구마를 재배하면 품질 좋은 고구마를 대량 확보해 전분이나 건조고구마 등의 수입량을 낮출 수 있으며, 농가는 소득 증대 및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다.

 

논 재배에 적합한 품종으로는 전분용은 ‘고건미’와 ‘대유미’, 칩·말랭이용은 ‘풍원미’, 음료·분말용은 ‘신자미’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건미’(40톤/ha)와 ‘대유미’(36톤/ha)는 밤고구마 계통으로 전분량이 7.3톤으로 높아 전분용으로 적합했다. ‘풍원미’(44톤/ha)는 맛과 식감이 좋아 칩, 말랭이용으로 알맞고, 자색을 띤 유색고구마 ‘신자미’(36톤/ha)는 음료나 분말용으로 양호했다.

 

이 품종들은 평균 수량이 ha당 35톤 이상으로 밭 재배와 같거나 10% 이상 높았으며 품질도 좋았다.

 

고구마 재배는 물이 유입되기 쉬운 논평야지 보다는 기계화 정식이 가능하고 물 관리가 편리한 마을 및 밭 주변의 계단식 논이 적합하다. 또 물 빠짐이 잘되는 사양토, 미사질양토 등이 좋다.

 

모를 심기 전에는 비나 외부로부터의 물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농기계 통로를 제외한 사방에 배수로를 낸다. 모를 심은 후에는 물 빠짐이 잘 되도록 골 끝 부분의 배수로를 잘 정리해 준다.

 

고구마는 덩이뿌리 무게가 증가하는 시기(비대기) 및 수확기 무렵에 3일 이상 물에 잠기면 썩기 쉽고 껍질색 등 외관 품질이 나빠질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노재환 소장은 “현재 4개 지역의 도농업기술원(충북, 충남, 전북, 경남도농업기술원)과 가공원료용 고구마를 논에서 대량 생산하기 위한 기술 개발을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다.”라며, “내년에는 농가 대단위 시험 재배를 통해 생산 기술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