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남도 사과 전문 전정사 양성교육 돌입

1월부터 12월까지 1년 과정, 도내 사과 주산지 농업인 40명 대상

가 -가 +

강규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경상남도 내 고품질 사과 생산으로 인한 사과산업 발전과 농가의 소득향상에 기여하고자 ‘사과 전문 전정사 양성을 위한 사과 수형별 전정교육’을 15일부터 시작했다. 

 

▲ 사과 전문 전정사 양성교육 모습  ©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앞서 지난 12월 강상남도 내 사과 주산지 사과재배 농장주와 전정사로 활동하고 있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사과 수형별 특성’에 대한 이론교육을 실시했으며 이번 교육대상자는 이론교육을 이수한 교육생들이다. 

 
이번 교육은 경상남도 내 사과 전문 전정사 양성을 목표로 하는 만큼 실습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교육 장소는 거창군에 위치한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에서 진행된다. 

 
사과이용연구소의 시험포장에서 교육생 각자 여러 수형의 사과나무를 할당받고 동계전정 부터 하계전정 까지 연계해서 추진하기 때문에 일회성 전정기술이 아닌 연중 수형관리를 통해 나무의 생장과 사과의 수량 및 품질 관찰이 가능하다. 

 
최달연 경상남도농업기술원장은 ‘최근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경남의 사과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지역에 적합한 품종을 개발하고 수형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며 ‘이와 더불어 이번 교육을 통해 전문기술을 갖춘 전문 전정사를 양성한다면 고품질 사과생산으로 경남 농산물 이미지 제고와 농가소득에 큰 힘이 될 것’ 이라며 교육생들을 응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