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박이 이렇게 생겼다고?!!”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세계수박 희귀자원 전시회 개최

가 -가 +

강규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15

여름을 대표하는 수박이 분명하지만 모양은 오히려 우리가 알고 있는 호박, 참외 등과 유사한 희귀한 모습을 가진 형태의 수박에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 희귀 수박 전시회 모습   ©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은 7월 12일 정읍에서에서 세계수박 희귀자원 전시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희귀한 형태를 가진 수박 35자원을 전시하여 볼거리를 제공하였고, 과실 형태, 과피 색, 과육 색, 줄무늬 등 외관위주로 선별한 자원에 대해 선호조사를 실시하여 소비자, 육종연구자, 수박 재배농가 등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소비자들은 단타원형의 호피무늬를 가진 수박을 가장 선호하였고, 뒤를이어 원형의 모양이나, 줄무늬가 적은 수박에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수박시험장은 국내 유일의 수박유전자원 관리기관으로 2008년 처음 지정되었고, 농촌진흥청 유전자원센터에서 매년 100여 자원을 분양받아 자원보존과 특성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작년까지 2,499자원을 보존하였고 올해해도 세계각지에서 수집되어진 150자원을 분양받아 자원보존을 위해 힘쓰고 있다. 

 

수박시험장은 이러한 보존자원들을 활용하여 현재까지 다크호스 등 9개의 수박품종을 출원하였으며, 최근에는 소비트렌드 변화에 대응하여 유색수박, 씨 없는 수박, 중·소과종 수박을 육종목표로 설정하고 신품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 정주형 연구사는 “최근 기존수박과 차별성을 가진 이색수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이번 선호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품종육성 목표로 설정하고,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