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남도, 바나나형 파프리카 3품종 개발

착과력 개선되고 병해에도 강해 농가에서 큰 어려움이 재배할 수 있을 것

가 -가 +

김순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30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그동안 단일 형태에 의존해온 파프리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바나나 모양을 가진 긴 고깔 모양의 품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의 파프리카는 200g 크기의 종(Bell type)이나 블록(Blocky type) 모양을 가진 파프리카가 대부분을 차지했고, 요리를 위한 1차 가공용이나 샐러드처럼 신선상태로 섭취하는 생과용으로 널리 소비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 세계적인 경기하락과 맞물린 소비감소에 의해 생산농가에 큰 타격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다행히 몇 년 전부터 30~50g 크기의 고추모양을 가진 미니파프리카가 소개되면서 과일처럼 먹는 비타민C가 많은 기능성 채소로 인식되어 소비확대에 한몫을 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일본 구매업체 요구로 고성지역의 한 농가가 가늘고 긴 모양의 파프리카를 재배해 수출했었는데, 일본에서의 소비자 반응이 좋아 재배확대 요구가 있었다. 하지만 생산농가에서는 수입품종의 마디가 길고 가늘어 초세가 약해 재배가 까다로울 뿐만 아니라, 과육이 얇아 수확 선별 중에 상처가 잘 생기고 과실 끝이 잘 시드는 문제 때문에 유통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에서는 그동안 Golden Seed Project(G.S.P.)연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연구해 왔던 유전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조합을 만들고 실증연구를 거쳤으며 올해 자체 종자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바나나형의 파프리카 3품종을 품종보호출원 했다. 

 
기존 수입 품종의 단점으로 지적되어 온 저장성 문제에서 과실크기를 30% 정도 줄이고 과육두께를 증가시켜 개선하였다. 또한 과실모양이나 크기가 색깔마다 달랐던 문제점도 극복해 과실의 균일성을 크게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디길이가 길었던 문제는 초세가 강한 유전자원의 특성을 끌어들여 보완했다.

 

해당 품종을 개발한 원예연구과 안철근 연구관은 “착과력이 개선되고 병해에도 강해져 농가에서 재배하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달연 경상남도농업기술원장은 “경남의 우수한 품종이 국가의 인정을 받아 세계로 뻗어 나가고, 우리 도의 농업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요 과채류의 품종 개발에 힘을 쏟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