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함평군 개량물꼬…노동력 절감효과 기대

벼 재배 농업(법)인 대상 개량물꼬 4,150조 지원

가 -가 +

강규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04

함평군이 논의 물높이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는 ‘개량물꼬’를 지원한다. 

 

▲ 개량물꼬 설치 장면     © 함평군

 
3일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함평군은 전라남도, 전남농협과 함께 관내에서 벼를 재배하는 농업(법)인을 대상으로 개량물꼬 4,150조를 지원한다.  

 
개량물꼬는 벼 생육기별 논물 수위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는 플라스틱 형태의 개량품으로, 물꼬 관리에 드는 노동력과 비용을 기존의 절반 수준까지 절감할 수 있다.  

 
특히 논에 한 번 설치하면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해 농가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함평군 총 공급 물량은 4,150조로 1조당 단가는 4만 5천원 수준이다.  

 
개량물꼬는 전라남도와 함평군에서 40%, 농협에서 40%를 지원하고 농가는 9000원(자부담 20%)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함평군은 지난 2일 지역농업인, 공급 업체 등 사업 관련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량물꼬 설치 시연회를 열고 추가신청을 독려했다. 

 

지역농협과 협조해 영세농·중소농·여성농업인 등에 우선 공급할 예정이며 모내기 이전인 5월까지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함평군 관계자는 “농지여건에 맞는 사업 추진으로 쌀 생산비 절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지역 농업인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